[뉴스웨이] 금융권 합종연횡 “뭉쳐야 산다”

저금리 저성장 환격 속에서 핀테크 활성화에 따라 대격변의 시기에 놓인 국내 금융사들이 합종연횡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은행 중심의 성장에서 카드, 보험, 증권 등 금융권 전분야로 수익의 중심을 분산하려는 움직임이다. 보험, 증권사 역시 은행분야의 진출 및 연계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한, 금융사간 인수합병을 넘어 경쟁력 있는 핀테크 업체와 협업에도 매진하고 있다. 지원센터를 기반으로 신한금융은 핀테크업체 파운트, 스케일체인 등과 엽업을 통해 각각 FAN페이봇과 골드안심서비스 등의 서비스를 상용화 했다.

기사 자세히보기 http://news.newsway.co.kr/view.php?tp=1&ud=2016112208461831793&md=20161122093440_AO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