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생체인식, 키오스크, 로보어드바이저까지…은행의 변신은 무죄

금융회사와 핀테크 업체의 합종연횡은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금융 생활을 선보이고 있다. 금융당국이 비대면 관련 규제를 완화하면서 생체인식 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가 속속 금융권에 안착하고 있다. 또한 전문가들의 영역이라고 여겨졌던 자산 관리 서비스도 알고리즘을 활용한 로보어드바이저가 대체하고 있고 P2P 대출도 은행과 손잡고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전문가들의 영역이라고 여겨졌던 자산 관리 서비스도 알고리즘을 활용한 로보어드바이저가 대체하고 있다. 로보어드바이저는 투자자가 온라인으로 설문을 입력하면 이를 토대로 알고리즘을 활용해 맞춤형 포트폴리오를 제공하는 비대면 서비스다. 투자 성향을 분석해 전 세계 자산으로 구성된 포트폴리오를 로봇이 구성한다. 거액 자산가의 전유물이었던 개인형 자산관리, 프라이빗뱅킹 서비스가 기술의 발전으로 진입장벽을 낮춘 것이다.
 
우리은행은 로보어드바이저 스타트업 파운트와 계약을 맺고 베타버전을 출시할 계획이다. 올해 신설되는 만능통장,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도 로보어드바이저 자문기술을 접목시킬 계획이다. 하나은행도 ‘사이버PB’ 로보어드바이저 상품을 준비하고 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