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 신한금융, 은행권 핀테크 ‘선두주자’

핀테크 시대에 ‘금융+기술’의 융합모델은 금융회사가 구축해야 할 필수과제로 꼽힌다. 핀테크기업의 혁신적인 기술에 편리한 금융을 접목해 금융소비자에게 한단계 더 발전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서다.
신한금융지주의 스타트업 프로그램 ‘신한퓨처스랩’은 금융회사와 핀테크기업이 함께 만들어가는 상생모델로 주목받는다.
퓨처스랩은 금융의 미래를 바꾼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기업은 장기적 파트너로 인식하고 2기 기업들은 1기 대비 2배 이상의 기업들이 참여했다. 또 파운트도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의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 도입을 위한 협업을 진행했고 신한카드는 앱에 자산운용서비스를 탑재했다.

 기사 자세히보기 http://moneys.mt.co.kr/news/mwView.php?type=1&no=2016081811258092044&outlink=1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