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저널e] [인터뷰] 김영빈 파운트 대표 “서민 자산관리도 로봇으로"

SW기술 이용해 원가 낮춰…“집 사면 노후걱정 없던 시기 지났다”

자산관리 개념이 달라지고 있다. 100억대 자산가는 물론 통장 100만원이 전부인 서민까지 자산 증식을 고민해야 하는 시기로 진입했다. 그만큼 노후가 더 걱정인 시대가 왔다. 로보어드바이저 전문 업체 파운트를 설립한 김영빈 대표는 앞으로 자산관리는 일부 부유층이 아닌 서민들에게 더 필수적인 영역으로 떠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고급 금융서비스로 자리하던 자산관리 역시 누구나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로보어드바이저로 진화했다.
김 대표는 “고도 성장기 시대 자산관리는 집을 사면 해결됐다”며 “부동산은 인구 절벽 시대에 더 이상 효과적인 자산관리가 될 수 없다”고 진단했다. 특히 서민에게 자산관리가 더욱 절실하게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부유층에게는 자산관리가 재산증식 수단에 그치지만 서민에게는 생존 수단으로 작동하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기사 자세히보기 http://www.sisajournal-e.com/biz/article/172218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