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뉴스투데이]김영빈 파운트 대표 "로보어드바이저의 핵심은 자산배분"

“투자 포인트를 찾을 때 과거로 미래를 예측하는 건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위험을 분산해야 합니다.”

김 대표는 “예전에는 최소 5억원은 있어야 PB센터에서 자산관리를 받을 수 있었지만 로보어드바이저 덕분에 이제 단돈 10만원으로도 자산관리를 받을 수 있는 시대가 왔다”며 “앞으로 대중이 더 쉽고 간편하게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이라고 기대했다.

기사 자세히보기 http://www.enews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11938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