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디넷코리아] (인터뷰)로봇 자산관리사, 적금보다 수익성 좋다

뉴노멀 시대…자산관리 방법이 바뀐다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인 파운트는, 평균적인 월급을 받고, 직장생활을 하는 이들에게 은행 예금이나 적금으로 돈을 불릴 수도 없을 뿐더러 1% 중반에서 많아봐야 2% 후반대인 요즘의 예적금 금리시대에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분산투자가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알고리즘을 활용한다는 의미를 담은 로봇(robot)과 전문 자산관리사를 말하는 어드바이저(Advisor)를 결합한 로보어드바이저는 이미 미국 웰스프론트, 베터먼트라는 회사들을 통해 잠재력이 확인된 바 있다.

뉴스자세히보기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60214095835&type=det&re=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