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우리-기업은행, 핀테크 업체 뺏고 뺏기기 '쟁탈전'

기술력 높은 핀테크 업체 소수…은행 간 업체 모시기 경쟁 격화

최근 핀테크 스타트업들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우리은행과 기업은행의 핀테크 스타트업 확보경쟁이 격화되고 있다.
우리은행은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에 가입 가능한 전용상품과 퇴직연금 상품을 반영한 로보어드바이저 온라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는데, 이번 로보어드바이저 개발에 참여한 ‘파운트’는 앞서 기업은행과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조율했던 곳이다. 반대의 경우로 우리은행은 희남 등 다섯개 업체와 핀테크 기술 및 사업모델의 도입과 상용화를 위해 공동 협력하고 지원하기로 했었지만, 자체 보유한 핵심기술인 모바일 데이터 추출기술을 위비뱅크에 접목시키기로 합의했었던 ‘희남’은 다음날 열린 기업은행의 IBK금융그룹 핀테크 드림 랩(Dream Lab)에 입주했다…

뉴스자세히보기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633676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