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투데이] 핀테크 사활 건 금융지주 '육성'에 힘쓴다

디지털금융을 미래 먹거리로 키우고 있는 금융권이 자체적인 핀테크 기업 육성에 열을 올리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금융지주는 핀테크 지원 프로그램인 ‘신한 퓨처스랩’ 3기를 연내 출범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퓨처스랩 참여업체인 ‘스케일체인’의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골드안심서비스’를 내놨다. 또 다른 계열사인 신한금융투자는 ‘DNA’와 협업해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활용한 로보어드바이저를, 신한카드는 ‘파운트’와 인공지능을 이용해 고객들의 소비를 관리해주는 ‘FAN페이봇’을 시장에 출시했다.

기사 자세히보기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60918010008595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