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경제] 은행, 자산관리 플랫폼 경쟁 불붙었다

신한·우리·국민 등 인공지능·온라인시스템으로 앞다퉈 서비스

은행권에서 고객 자산관리를 겨냥한 플랫폼 경쟁이 치열하다. 일단 플랫폼 내 고객이 유입되면 지속적인 상품 거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은행들의 관심이 높다. 우리은행은 내년 상반기 중에 온라인 자산관리시스템 출시를 준비 중이다. 온라인 투자자문서비스 업체 파운트에 대한 본심사를 진행해 4월말까지 코스콤 사무실에서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은 각각 ‘KB자산관리플랫폼’, ‘ 사이버 프라이빗뱅킨(PB) 시스템’을 출시했다.

기사 자세히보기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6110111045825710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