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로봇 "美·日주식 담고 선진국 국채 줄여라"

금리인상 영향 적은 국내 3년물 국채는 보유

새해에는 주식 비중을 50% 이상으로, 특히 미국과 일본 주식을 자산의 40%는 담아야한다고 로봇 펀드매니저들이 밝혔다. 올해 세 차례가량 예상되는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가격 하락이 불가피하여 채권 비중을 40% 미만으로 낮추라는 전략을 밝히기도 했다. 파운트를 포함한 주요 5개 로보어드바이저의 자산별 투자 비중을 집계한 결과 주식 비중이 평균 54%을 넘었다.

기사 자세히보기 http://news.mk.co.kr/newsRead.php?no=3643&year=2017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